홍보대사 강석우

사단법인 “더멋진세상(Better World)”은 12.22. 창립 2주년을 맞아 이재훈회장(온누리교회 담임목사)및 김광동 CEO(전주브라질대사)를 비롯한 창립이사, 실행위원등 50며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2년간의 성과를 평가하고, 강석우(배우겸 탤런트)씨를 홍보대사로 임명하였다.

Better World는 지난해 3월 일본 쓰나미 발생후 이와테현에 연인원 50여명의 자원봉사자와 함께 3주간 현장 피해복구활동 및 15만불상당의 구호품을 전달하는것을 시작으로, 태국 홍수피해 복구, 터키지진피해 복구, 미얀마 난민구호, 시리아 난민구호등 긴급구활동을 전개하였고, 파키스탄의 후쉬푸르 마을, 세네갈의 본나바 마을, 르완다의 르와마가나 마을을 선정하여 일회적이고 단발성인 지원 활동 보다는 각 지역의 특성에 맞는 맟춤형 소득창출 사업을 개발하여 가난, 질병, 기아 문제등을 근원적으로 해결하는 pilot project를 추진중이다.

지난 11월에 파키스탄 및 세네갈의 마을 지도자 3명을 새마을중앙연수원에 초청, 연수를 통하여 우리나라의 발전 모델인 새마을 운동을 통하여 마을 주민 스스로 자립할수있다는 자조정신을 소개하고 마을 청년 2-3명을 국내 대학에 유학시켜 각 마을의 발전에 적합한 기술 습득및 한국의 경제발전 경험을 전수하여 그들이 돌아가 마을 발전을 위해 지도적인 역할을 할수 있도록 하는하는 한편, 지역 형편에 맞게 파키스탄 마을에는 지난 5월 마을회관을 건립하여 마을 발전을위한 센터 역할을 하게하는 한편 식수및 농수 개선을 통한 건강 증진과 농산물 증산 활동과 세라믹 타일 공장 건설을 통한 소득 창출사업, 르완다에는 이동의료차량을 통한 의료활동과 함께 마을 주민 4-5명을 국내의 양계장에서 훈련하여 양계사업을 통한 소득창출사업, 세네갈에는 진료소를 건립 2명의 의료인및 어린이 교육을 위한 교사를 파견하며, 농업전문가를 파견, 특작물 재배를 통한 소득 창출 활동을 전개할 에정이다.

내년 부터는 지구상에서 가장 가난한 사헬국가들인 기니, 말리, 차드, 부르키나파소등에도 Better World는 차별화된 NGO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해나갈 예정이다.  /끝/

 

◎ 관련기사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토론에 참여하고 싶습니까?
기꺼이 공헌하십시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