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HO, 새 말라리아 치료 가이드라인 공개

(제네바=연합뉴스) 맹찬형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9일 말라리아 치료를 위한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공개했다.

WHO는 이날 발간한 책자를 통해 진단 시약을 적극 사용하고, 새로 나온 아르테미시닌 기반의 복합처방(ACT)을 새 치료법으로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ACT는 기존 약물에 내성을 지닌 말라리아를 치료하기 위해 동남아에서 자생하는 쑥과 식물 `개똥쑥(Artemisia annua)’에서 분리한 항말라리아 성분인 아르테미시닌(Artemisinin)에 다른 약물을 추가한 처방이다.

WHO는 또 현미경을 통해 병원체를 확인하기 힘든 시골 지역 병원의 경우 신속 진단 시약을 적극 활용하는 것이 좋다고 권고했다.

WHO 말라리아 프로그램 책임자인 로버트 뉴먼은 “환자가 열이 나면 무조건 말라리아에 걸린 것으로 간주하던 생각으로부터 벗어날 때가 됐다”며 진단 시약 사용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질이 낮은 복제 약이나 단일 처방제는 매우 위험하므로 고품질의 약품을 확보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WHO에 따르면 전세계에서 매년 2억5천만 명이 말라리아에 감염돼 이중 86만 명이 사망하며, 사망자의 85%는 저항력이 약한 어린이들이다.

mangels@yna.co.kr

0 답글

댓글을 남겨주세요

토론에 참여하고 싶습니까?
기꺼이 공헌하십시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