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르키나파소 국생마을 주민들이 코로나19 긴급식량을 배급받고 즐거운 마음으로 돌아가고 있는 모습